본문 바로가기
맛집

경기도 양주시 광사동 맛집 추막골 남원추어탕

by 오오오리 오오오리 2021. 6. 22.

경기도 양주시 광사동 맛집 추막골 남원추어탕


1. 기본 추어탕 6천원

 

여기는 광사동에 위치하고 있는 추막골이다 앞으로는 주차장이 크게 있다. 흔히 대로변에서 만나는 그런 집이라고 볼 수 있기도 한 그런 집이다. 추어탕을 평소에도 좋아하는 편이기는 하나 몇년 전 부터는 서민음식이라고 부르기 힘들정도로 가격이 많이 올라가기 시작을 하면서 부터 먹는 횟수가 줄었다. 이런 가격적인 부담때문에 어떻게 먹어야 할지 고민이 된다면 이 곳을 추천한다. 앞으로 가격이 어떻게 올라갈지는 아무도 모르는 일이지만 지금은 일단 추어탕은 6천원을 하고 있다.

간단하게 반찬들을 소개를 해본다. 추어탕에 깍두기와 김치가 이렇게 있으면 된다. 깔금하게 나오는 편이였고 혹시나 깍두기와 김치가 모자른다면 셀프코너로 가서 더 먹을 수 있다. 반찬들의 맛은 보통이라고 볼 수 있다.

2. 돈까스 메뉴도 있습니다.

 

치즈 돈까스도 저렴한 7천원을 하고 있다. 추어탕은 호불호가 좀 있는 편이라서 같이 간 사람이 안먹는다면 다른 메뉴를 주문해 줄 수 있어서 편한 것 같다. 돈까스 맛은 보통이다.

3. 국물진하기는 보통

 

별로 넣을 것도 없고 그냥 간단하게 부추넣고 그냥 먹으면 된다. 국물의 진하기는 보통이였다. 어떤 집은 정말 진하고 어떤집은 너무 묽어서 아니다 싶을 때도 있는데 다행스럽게도 여기는 보통의 수준인데 가격까지 착해서 괜찮다는 생각이 든다. 왜 그런지 몰라도 뭔가 몸보신이 된다는 생각이 저절로 들게 만드는 추어탕이다.

4. 괜찮은 재료 가성비 좋다

 

꼬독꼬독한 깍두기 올려놓고 한 숟가락씩 먹다보면 금새 사라지고 마는 그런 추어탕이다. 음식의 정성이 어느정도 들어가있고, 제대로 끓여서 나온다는 생각을 하게 된다. 양주에 위치하고 있는 추어탕 집들을 몇 곳을 알고 있기는 한데 여기가 가장 부담없이 먹을 수 있는 곳이라고 생각을 한다. (물론 개인적인 판단)

뜨끈뜨끈 한 추어탕을 그냥 먹을 수 있고, 다양한 추어탕 종류들도 많이 있다. 기본 추어탕을 먹어도 맛이 저렴한 편이라서 괜찮게 생각을 하고 있다. 뜨끈뜨끈하게 한그릇씩 먹고 나오면 이게 바로 보양식이 아닐까 싶다. 나이가 들어가서 그런지 이런 추어탕이 점점 더 땡기는 듯 하다. 양주 광사동을 지나가는 길이 있다면 한 그릇씩 해도 괜찮은 맛집이다.

 

댓글2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