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맛집

구리 맛집 어랑추 다녀왔습니다.

by 오오오리 오오오리 2021. 6. 8.

동구릉에서 버스 한정거장 차이로 있는 구리 맛집 어랑추입니다. 자글거리는 돌판위에서 묵은지가 올라와 있으면 얼마나 맛있는지 행복한 소리가 받자마자 들리게 됩니다. 동네주민분들에게 아주 사랑을 받는 그런 맛집이라고 해도 과언이 아닐만큼 사랑을 받고 있는 곳이기도 합니다.

뜨끈한 돌판위에서 끓어오르는 열기가 상당합니다. 금방이라도 열기가 쑥쑥 하늘로 올라가는 모습을 보니 간단하게 보기만 해도 입맛을 돋구는 그런 비주얼이라고 할 수 있습니다. 묵은지를 좋아하시는 분들이라면 거의 틀림없이 사랑할 수 밖에 없는 구리맛집이라고 할 수 있습니다.

기본 찬들은 정갈하면서도 조금씩 담아서 나옵니다. 이외에도 김도 있고 하기는 한데 묵은지가 워낙 맛있는 집이라서 그런지 찬에는 잘 손이 가질 않고 메인음식 묵은지 고등어 조림에만 계속해서 손이 가게 되는 그런 케이스입니다. 찬들의 맛은 보통이라고 볼 수 있습니다.

묵은지 한장 쭉 찢어서 먹을 때마다 얼마나 맛있는지 한국사람이라면 거의 다 좋아하는 그런 맛이라고 볼 수 있습니다. 이러한 묵은지는 대부분 돼지고기와 함께 해서 많이 드시겠지만 여기는 고등어와 함께 해서 먹는데요. 그 맛이 상당하다고 볼 수 있습니다.

흰 쌀밥위에다가 올려놓고 먹으면 얼마나 맛있는지 먹는데 시간이 어떻게 가는지도 모르고 먹을 만큼 많이 먹습니다. 묵은지의 양도 넉넉하게 해서 주시니 걱정하지 않아도 되고 성인 둘이 가서 2인분을 주문을 해도 넉하게 먹는 그런 양이였습니다.

가족단위들로도 많이 오는데, 아이들을 포함해서 오시는 경우가 종종 있어서 대부분 떡갈비를 시켜주는 경우도 더러는 있었습니다. 하지만 어르신들은 거의 고등어조림에 열심히 먹는 그런 모습을 볼 수 있습니다.

2인 15000원이라는 기준으로 일반적으로는 저렴한 편이라고 생각을 합니다. 공기밥은 처음에 주는데 더 먹고 싶어서 천원을 추가해서 먹는다면 그 다음부터는 계속해서 리필을 해서 먹을 수 있습니다. 한번 식사에 3공기정도 드신다면...뭐 괜찮을 수도 있기는 합니다.

단점으로 꼽자고 한다면 고등어조림 갈치조림 동태탕등 생선음식을 주로 하고 있기 때문에 어느정도 생선의 비릿한 냄새가 가게를 채우고 있습니다. 수산시장처럼 비릿할 정도는 아니지만 어느정도는 있다는 점을 감안을 하시고 안쪽에서 사람들이 많이 있을 만큼 인기가 높은 구리 맛집이라고 할 수 있습니다.

 

댓글1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