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맛집

양주 산북동 엄마외가 소머리국밥 맛집입니다

by 오오오리 2022. 8. 16.

안녕하세요 고즈넉한 느낌의 다소 오래된 느낌을 가지고 있기는 하지만 실내는 매우 깔끔하고 국물맛도 깔끔해서 소머리국밥 맛집으로 잘 알려진 엄마외가라는 곳입니다. 근처에 시청도 있고 위쪽으로 올라가면 묘원이 있어서 오며가며 한번씩 들리시는 분들이 많이 있는 것 같습니다. 단골로 오시는 분들도 은근 많이 있는 것 같아요.

오래된 집을 들어가는 듯한 구조의 집으로 들어가는데 햇볕이 아주 이쁘게 들어가는 집이라서 왠지 모르게 정감이 가는 것 같아요 이런 시골집 같은 느낌 오랜만이더라구요 매번 아파트같은 상가 건물들만 들여다보니 이런 고즈넉한 분위기만 있어도 너무 기분이 좋습니다.

정성스러운 찬들이 나옵니다. 소박한 듯 하면서도 더 하는 것도 없고 부족한 것도 없이 딱 맞는 그런 느낌으로 나와서 괜찮게 생각을 하고 있어요 분명히 이런 분위기를 좋아하는 사람이 있을 것 같다는 생각이 들었어요. 주인아주머니는 밝게 인사를 하시고 세심하게 챙겨주는 친절하신 분이였어요

시원한 맛을 낼 수 있게 해주는 파도 이렇게 따로 준비가 되어있는데 저는 파를 많이 좋아하는 편이기 때문에 정말 왠만하면 다 넣는 편입니다. 구수한 느낌과 시원한 느낌이 공존을 하게 되는 그런 느낌이라고 해야할까요.

대부분의 찬들이 정갈하면서 맛있게 먹을 수 있는 느낌이라고 생각을 하고 있습니다. 다만 개인적으로는 오이짱아찌를 정말 좋아하는 편이아니라서 걸렀어요. 심지어 저는 피클도 안 먹습니다. 생오이는 먹겠는데 오이가지고 이런저런 요리를 해놓은 것들은 다 저랑은 안맞는 것 같아요

소머리 국밥이 나왔습니다. 정말 구수하면서도 시원한 느낌을 줄 것 같은 정갈한 소머리 국밥이에요 이정도면 내용물도 나빠 보이지 않는 수준으로 괜찮다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약간 국밥이면 든든하게 먹는 것을 좋아하시는 분들도 있고 시원하고 깔끔하게 먹는 것을 좋아하시는 분들도 있을 것 같은데요 이 국밥은 후자에 가까운 분이라고 생각이 들더라구요. 육수의 느낌이 괜찮아서 호로록 계속 해서 정감있게 먹을 수 있다는 느낌이 들었어요.

깍두기하고 김치하고 몇번씩 얹저서 먹다보면 금새 한그릇을 뚝딱 해치우게 됩니다. 정말 깔끔하게 한그릇을 다 비우게 되었네요 은근 이런게 보약이 아닐까 하는 생각도 가지게 되는 것 같아요. 고소하니 국물 육수느낌이 너무나 마음에 들었습니다.

내부는 상당히 깨끗하게 관리가 되어잇었고 거의 뭐 진짜 깔끔하신 외가쪽에 놀러온 듯한 느낌마져 들어서 너무나 좋았다고 할 수 있네요. 가격도 나쁘지 않은 편이라서 더욱 좋았어요

그냥 잠깐보면 허름하다고 생각을 할 수도 있기는 하지만 의외로 맛집이고 사람들도 많이 오고 들어가 보면 상당히 깔끔하게 잘 되어있는 듯한 느낌 많이 붐비는 시간에 가면 웨이팅을 할 수도 있겠다 싶기도 했어요.

마땅히 양주시청 근처에 가서 뭘먹지 땡기는게 없는데 그런데 밥은 먹어야겠고 싶다면 딱 가기 좋을 듯 합니다. 요즘 저도 면요리를 너무 많이 먹어서 그런지 밥이 간절하게 생각이 날 때가 있는데 그럴 때 딱 들리기 좋은 한그릇 뚝딱 헤치우게 되는 그런 맛집입니다.

반응형

댓글0